강좌 프로그램

강좌명 짧고도 긴 로마 이야기 [오전엔인문학 02]
장소 임동 세미나실 (교육공간 오름 3층)
개강일시 2019년 6월 26일 AM 12:00
강사 양진호 _인문학교육연구소 대표
신청가능여부 신청가능

오전엔인문학 | 시즌 02 | 짧고도 긴 로마 이야기

Carpe Diem vs Memento MoriHistoria brevis et longa Romae

오늘을 붙들 것인가? 죽음을 되뇌일 것인가?  짧고도 긴 로마 이야기

오전엔인문학, 두 번째 시즌은 로마 여행이다. 천년 제국 로마는 모든 인류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찬란한 향락 문화를 가지고 있었으면서도, 기독교를 국교로 받아들이는 진지함 또한 잃지 않았다. 지상 최고의 낙관주의와 인류의 최후를 되뇌이는 비관적 종교. 이 둘은 과연 어떻게 한 체제 안에서 공존할 수 있었을까?
오늘을 붙들 것인가, 아니면 죽음을 되뇌일 것인가?  짧고도 긴 로마 이야기는 로마사, 도시와 건축, 철학과 종교, 예술 창작 등의 주제들이 다양한 미디어 자료들과 함께 버무려 진다. 휴가철을 고려해 4강으로 꾸몄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
[교재] 호라티우스 [시학] (김남우 옮김민음사 2019) - 각자 구매

[일정] 2019년 6월 26일~7월 17일, 매주 (수), 오전 10:30~12:30(휴식 포함), 총 4강.

[장소] 임동 세미나실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20-1, '교육공간 오름' 3층)

          주차: 무등야구장 내 (무료)주차 후 도보 1분

[참가비] 6만원 (후원자 4만원) ►후원 안내

[입금계좌] 광주은행 121-107-005174 (예금주: 인문학교육연구소)

[세부일정 및 주제]
1강 6/26  로마의 성장과 쇠락: 왕정공화정제국
'도시국가' 로마가 로마 '공화정'을 거쳐 로마 '제국'으로 이행하는 과정을 살펴본다. 로마의 흥망성쇠를 일으킨 원인들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삼권분립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근대의 공화주의자 몽테스키외의 명쾌한 해설에 귀기울여 보자.

2강 7/03  빵과 서커스:  놀아봤다는 것에 관하여
 '로마에 가서 놀아봤다는 말 하지 말라'는 말은 없지만, 로마의 향락 문화는 현대인들에게도 익히 알려져 있다. 포룸 로마눔과 각종 분수대, 특히 콜로세움 등 아주 구체적인 장소를 찾아가서 로마인들과 함께 놀아보자. 준비할 것? 편안한 자세와 맑은 눈만 있으면 끝!

3강 7/10  알렉산드리아의 비극: 고대의 종말과 중세의 시작
고대의 종말과 중세의 시작을 어디로 잡을 것인지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하지만 기독교가 로마 제국의 국교로 지정되는 시기를 중심으로 그 앞뒤 어디쯤이라는 것만은 분명하다. 그 무렵 이집트의 알렉산드리아, 그리고 거기서 활동했던 철학자 히파티아. 그녀라면 독립적인 이성을 추구하는 철학의 정신이 파국을 맞고 신앙 아래로 편입되는 과정을 우리에게 생생히 전해줄 수 있지 않을까?

4강 7/17 원전읽기: 호라티우스의 [시학] 
호라티우스의 <시학>은 서양인들이 남긴 작시법의 주요 경전 가운데 하나로서, 동시대에 오비디우스뿐만 아니라 후대에 유베날리스, 보에티우스, 페트라르카, 몽테뉴, 밀턴 등에게도 깊은 영향을 미쳤다. 지난 시즌 아리스토텔레스에 이어 로마의 시인 호라티우스의 <시학>을 함께 읽는다.

[참고문헌]

샤를 몽테스키외 [로마의 성공, 로마제국의 실패](김미선 옮김, 사이 2013) 

호라티우스 [시학] (김남우 옮김, 민음사 2019) -4강 교재이니 각자 구매하시기 바랍니다.